인물 동정

 
채오병 박사 박사후 연구원 참여/ 김선혜 영국사회학대회 참여

2007년 4월부터 채오병 박사(미국 미시간대학교)가 박사후 연구원으로 BK21 사업단에 합류하게 됩니다. 채오병 박사는 비교-역사사회학, 문화사회학, 근대 식민주의, 동아시아 근대성에 관심이 있으며, <민족형식과 민족주의> 등의 논문을 썼습니다.

한편, 석사과정의 김선혜가 4월 10-14일에 개최된 The British Sociological Association Annul Conference 2007에 참석하여 <Reproductive Technology Policy and Women's Infertility Experience in South Korea>라는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콜로키움 일정

 

4월 11일 오후 5시 연희관 201호 국제회의실

발표자: 정이환 (서울 산업대학교 교양학부)

발표논문: 동아시아 노사관계와 임금 불평등

동아시아 사회는 여러 측면에서 구미 국가와 대비되는 특징들을 가졌으며 이것은 경제의 조직화 양식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 동아시아 노동시장에도 구미 국가와 대비되는 특징들이 존재해 왔다.  ... 본 논문은 두 가지 문제를 해명해 보고자 한다. 첫째, 한국, 일본, 대만에서의 임금 불평등의 양상은 어떠하며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는가? ... 둘째, 노사관계의 차이에 따라 세 나라 임금 불평등의 추이가 어떻게 다른가를 분석하는 것이다.

 

4월 16일 오후 5시 연희관 201호 국제회의실

발표자: Asanga Tilakaratne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발표논문: Verification, Falsification and Search for Certainty in Knowledge: An Old Question Revisited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not even to try find a solution to this age-old problem but try to explore possibilities of finding alternative modes of coping with or managing the problem. In doing so, first I will briefly overview the history of quest for certainty in knowledge in the western philosophical tradition. This will take us to the skeptical challenge to the possibility of knowledge and various types of foundationalism, verification and falsification as efforts to face this challenge. Subsequently I will look at some branches of eastern philosophy, in particular, Buddhist philosophy, and examine the answer that can be derived from that tradition. The comparative aspect of the essay is to explore how different cultures dealt with similar epistemologically pressing problems, leading hopefully to better inter-cultural understanding.    

 

4월 18일 오후 5시 연희관 201호 국제회의실

발표자: 박정선 (Asian Pacific Studies Program, California State University, Dominguez Hills)

발표논문: The Growing Complexity of South Korean Legal Membership and Its Ramifications

 

4월 23일 오후 5시 연희관 201호 국제회의실

발표자: 신광영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발표논문: 경제위기 이후의 계급이동과 소득이동

 

5월 3일 오후 5시 새천년관 112호 (BK21 방법론 워크샵)

발표자: Michael Burawoy (Department of Sociology,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발표논문: The Extended Case Method

In this article I elaborate and codify the extended case method, which deploys participant observation to locate everyday life in its extralocal and historical context. The extended case method emulates a reflexive model of science that takes as its premise the intersubjectivity of scientist and subject of study. ... The article concludes by considering the implications of having two models of science rather that one, both of which are necessarily flawed. Throughout I use a study of postcolonialism to illustrate both the virtues and the shortcomings of the extended case method.

 

5월 4일 오후 4시 새천년관 111호 (한국사회학회 공동주최)

발표자: Michael Burawoy (Department of Sociology,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발표논문: Forging Public Sociologies on National, Regional and Global Terrains

My approach advances from below in three steps: (1) locating sociologists in the concrete context of their practice, paying attention to the actual disciplinary character of their knowledge, (2) which is itself shaped by different national political regimes, (3) before finally moving to the realm of the global. In this ethnographic composition, sociologists do not orbit in some empty space beyond the economy, but carry out their missions on ideological and political terrains – terrains that are local and national before they are global. Reconnoitering these terrains is the first task of any critical engagement or political project, just as they are the building blocks of any international sociology.

 

5월 14일 오후 5시 연희관 201호 국제회의실

발표자: 이재열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발표논문: "한국사회의 위험구조 변화"

본 연구는 한국 사회의 위험구조가 이처럼 복잡한 변동과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는 대(大)전제하에, 이 위험구조의 변동을 보다 분석적이고 체계적 이며 또한 실증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규명함으로써, 탈(脫)개발시대를 본격적으로 맞이하고 있는 한국 사회가 새롭게 지향해야 하는 안전사회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하려는 시도이다. ... 안전 사회로의 진로를 모색하기 위해서 본 연구는 한국 사회의 위험구조를 다차원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시간축 위에서의 패턴변화로 파악함으로써, 위험구조의 메가트렌드를 도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이러한 방식으로 파악된 메가트렌드의 인식에 기초하여 사회정책의 수립과 설계에 기여하고자 한다.